정부가 코로나19 극복을 지원하기 위해 종합소득세 납부 기한을 연장하기로 했다. 이밖에 서울시는 정부의 COVID-19 보상금에서 소외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돕기 위해 긴급 조기 추경예산을 통해 확보한 1591억원을 지원한다.

이승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2총괄조정관은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종합소득세와 개인지방소득세 납부기한을 최대 3개월 연장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오이가 많은 사람들" 그는 또 납기 대상자에 대해서는 세금보증을 면제하고 환급금을 조기에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이르면 28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를 통해 손실보상, 현금지원, 금융·세제지원 방안 등 소상공인 추가 지원 방안이 발표된다.

서울시는 이와 별도로 코로나19 장기화로 누적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고용취약계층을 위한 민생지원 대책을 시행한다.

지원방안은 △중소기업 위기극복 지원(1033억원), △고용안전망 강화(489억원),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69억원) 등 3개 분야 12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됐다.

우선 매출이 10% 이상 줄어든 소상공인 7만7000명에게 '경영위기 지원금' 100만원을 지원한다.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감소에도 집단적 금지나 영업제한을 받지 않은 정부 손실보상을 받지 못한 가맹점을 지원하는 정책이다. 다음 달 20일부터 온라인으로 접수됩니다.



자금조달이 어려운 소상공인을 위한 '4무(무이자·무보증·무담보·종이 없는) 안심금융'을 위해 3000억원이 추가로 조성됐다. 이와 함께 2020년 이후 신청일까지 폐업 후 재창업한 기업 중 올해 신규 채용한 소상공인 1만여명에게 150만원의 '고용장려금'을 지급하는 등 고용안전망을 강화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재기에도 도움을 준다. 의료제조업 등 도내 1,000개 소규모 제조업체에 최대 800만원이 지원돼 작업환경 개선에 도움을 주고 있다.

+ Recent posts